티스토리 뷰

728x90

갑자기 날씨가 급 추워졌습니다.
이럴 때는 역시 따땃한 국물이지요...
오늘 팀원분들이 모두 각자 약속이 있어서 뭐 드시냐고 여쭤보니 쌀국수, 곱창전골 이런 말씀하셔서
전 아는 회사 형님과 칼국수를 먹으러 가기로 했습니다.
보통은 수제비/칼국수 류는 종로수제비 집에서 먹는데 오늘은 굉장히 가까운 곳에 있는데 숨겨진 집이라고 근처 직장인들도 위치를 잘 모른다는 곳을 형님이 소개해 줬습니다

종로할머니 칼국수

 

 

회사, 청계천 엄청 가까운 곳(청계한국빌딩 지하1층)에 다소 덩그러니 위치해 있습니다.
멀끈한 오피스빌딩에 왠 칼국수집인가 했는데 1층 계단부터 표지판이 있더라고요 표지판을 따라서 지하1층으로 들어가봅니다.

칼국수 6000원, 손칼제비 6000원으로 인근 맛집대비 저렴합니다.
또한 밥을 퍼먹을 수 있게 전기밥솥이 오픈된 곳에 있더라고요 흡사 전경은 구내식당 처럼 생겼습니다.

저의 수제비와 형님의 칼제비의 모습
급하게 호로록 먹느라고 사진이 많진 않네요... 전 수제비나 칼국수는 맛이 고놈이 고놈이다 생각해서 (바지락 칼국수 제외입니다..ㅎㅎ) 김치가 중요하다 생각하는데 김치 맛있습니다...! 옆에 항아리 반찬통에서 맘껏 퍼다 먹을 수 있지요


선불로 결제를 하고 번호표를 가져가서 테이블 위에 세워놓으면 가져다 주시는 시스템입니다. 매장은 전반적으로 깔끔한 느낌입니다.
간단히 호다닥 점심 때우기에 괜찮은 집이었습니다.

 

댓글
댓글쓰기 폼